Home강아지강아지 먹어도 되는 채소, 먹으면 안되는 채소

강아지 먹어도 되는 채소, 먹으면 안되는 채소

발행일

금요일, 5월 17, 2024

작성자

강아지 먹어도 되는 채소가 궁금하신가요?

강아지도 사람과 마찬가지로 채소 섭취를 통해 몸에 좋은 영양소를 흡수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강아지가 먹어도 되는 채소와 먹으면 안되는 채소가 있기 때문에 보호자는 이를 잘 구분해서 급여해줘야 합니다.

만약 강아지가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에는 반드시 수의사 선생님과 상담 후 급여하도록 합니다. 또한 처음 먹이는 채소의 경우에는 소량을 급여해서 알러지 반응이 없을 때만 급여하도록 합니다.

그럼 강아지에게 급여해도 좋은 채소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강아지 먹어도 되는 채소

1) 호박/단호박

호박에는 혈압 조절과 근육 건강 개선에 도움을 주는 칼륨이 풍부합니다. 또한 비타민A, C, 철분, 인, 마그네슘, 엽산 등 다양한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고 있습니다. 게다가 소화작용에 도움이 되는 섬유질이 풍부해서 평소에 설사나 변비 증상이 있는 강아지에게 좋은 간식이 될 수 있습니다.

2) 고구마

고구마는 칼로리가 적어서 강아지에게 부담없이 줄 수 있는 간식입니다. 고구마는 비타민E, A, B, C 칼륨, 칼슘 등 다양한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습니다. 또한 호박과 마찬가지로 천연 섬유질이 풍부합니다.

3) 오이

오이도 칼로리가 낮고 비타민K를 함유하고 있어서 강아지한테 좋은 야채입니다. 특히 오이는 수분 함량이 무려 96%에 달하기 때문에 평소에 음수량이 적은 강아지에게 급여하기 좋은 간식이 될 수 있습니다.

4) 당근

당근은 칼로리도 낮고 섬유질도 풍부한 야채입니다. 게다가 비타민A의 전구체인 베타카로틴이 풍부해서 항산화, 피부 건강 등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5) 브로콜리

브로콜리는 섬유질과 비타민C 함량이 높아 강아지에게 좋은 간식입니다. 다만 다른 야채와 달리 강아지 급여시 주의해야 할 부분이 있습니다. 브로콜리는 크게 꽃과 줄기로 구분할 수 있는데 꽃 부분에 이소티오시아네이트라는 성분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이 성분은 일부 강아지에게 위장장애를 유발시킬 수 있어 급여시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외에도 강아지 먹어도 되는 채소에는 양배추, 시금치, 파프리카, 케일, 상추 등 다양하게 있습니다.

강아지 먹어도 되는 채소 당근과 브로콜리 인형 앞에 강아지가 앉아있다

강아지 채소 익혀줘야 할까요?

강아지에게 줄 수 있는 채소 중에 일부는 익혀서 급여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예를 들어 시금치, 양배추는 옥살산이라는 성분이 있어서 생으로 급여시 결석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삶거나 데치면 옥살산 성분이 빠져나가서 간식으로 급여가 가능합니다.

강아지 결석이 궁금하신 분들은 이 전에 작성한 강아지 요로결석 수술 꼭 해야 되나요?를 참고해보세요.

1) 익혀서 주면 좋은 채소

양배추, 시금치, 브로콜리, 당근, 고구마, 감자, 단호박 등은 익혀서 급여하면 좋습니다.

2) 생으로 줘도 되는 채소

오이, 파프리카, 토마토, 순무, 콜라비, 케일, 상추, 깻잎 등은 생으로 급여해도 좋습니다.

강아지 먹으면 안되는 채소

반대로 마늘, 양파, 대파, 부추는 절대 강아지에게 급여하면 안되는 채소입니다.

파 종류는 알릴 프로필 디설파이드라는 성분을 함유하고 있습니다. 이 성분은 적혈구를 파괴하고 빈혈을 일으키는 등 강아지에게는 치명적인 독성 성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소량만 먹어도 중독 증상을 보일 수 있으니 실수라도 급여하지 않도록 해야합니다.

토마토, 브로콜리, 감자, 당근 등 다양한 채소들이 플레이팅 되어 있다

채소 주기 전에 꼭 체크!

  • 소금, 설탕 등 조미료로 양념된 채소는 안되요!
  • 껍질, 씨앗은 완전히 제거하고 과육만 급여해주세요.
  • 처음 먹는 채소는 소량으로 알레르기 반응 확인 후 급여해주세요.
  • 하루 식사 10% 넘지 않도록 적당량만 급여해주세요.
  • 덜 익은 채소는 독성이 있을 수 있으니 잘 익혀서 급여해주세요.
spot_img

펫케어

반려동물에 대해 알아갑니다.

추천 포스트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