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강아지강아지 항문낭 짜는법 완벽정리

강아지 항문낭 짜는법 완벽정리

발행일

수요일, 5월 15, 2024

작성자

강아지 항문낭 짜는법 알고 계신가요? 강아지를 처음 키우시거나 강아지 항문낭을 짜본 경험이 없으셨다면 갑작스러운 분비물에 강아지가 어디 아픈건 아닌지 걱정이 들었을텐데요. 저도 강아지 항문낭에 대해 몰랐을 때 같은 마음이었습니다.

그랬던 제가 지금은 강아지 항문낭 짜는법을 정리하고 있습니다. 이 글을 끝까지 읽으신다면 여러분도 강아지 항문낭에 대해 전혀 모르는 사람에게 알려줄 수 있는 지식을 갖출 것입니다.

이 글 마지막에는 애견 전문 미용사님이 항문낭을 쉽게 짜는 방법을 설명해주는 영상도 함께 올렸습니다. 이 영상만 따라해도 누구나 강아지 항문낭을 쉽게 짤 수 있으니 끝까지 읽어주세요.

잔디밭에 앉아서 똘망똘망한 눈망울로 올려다 보는 강아지

강아지 항문낭이란

강아지는 항문 주변에 항문낭이라 불리는 작은 주머니가 있습니다. 그리고 이 주머니에는 항문낭액이라고 불리는 액체가 들어있죠. 이 항문낭액은 배변이 원활하게 나오도록 돕거나 자신의 영역을 표시하는 역할을 합니다.

혹시 강아지가 엉덩이를 바닥에 질질 끌고 다니는 모습을 보신적 있으신가요? 일명 ‘똥꼬스키’라고도 불리는 이 행동은 항문낭이 가득찼을 때 또는 항문낭을 터뜨려 외부에 채취를 남기려고 할 때 하는 행동입니다.

외부에서 개를 키우면 활동량이 많아 자연히 배출됩니다. 그러나 요즘은 사람과 함께 집 안에서 살기 때문에 항문낭액을 배출할 기회가 적어졌습니다. 그래서 항문낭이 차면 엉덩이가 가려워서 똥꼬스키 같은 행동이 나오는 것이죠.

바닥에 엉덩이를 붙이고 얌전히 앉아서 기다리는 강아지

강아지 항문낭 짜줘야 하는 이유

항문낭을 제때 비우지 않으면 항문낭액이 가득차면서 감염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항문낭 감염은 강아지에게 불편함을 줄 뿐만 아니라 항문낭 염증, 파열, 종양 등 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항문낭 염증이 자주 생기는 강아지는 항문낭을 제거하는 수술을 하기도 합니다. 한번 항문낭을 제거하면 더 이상 항문낭을 짤 필요가 없습니다. 그러나 항문낭 짜는 것이 귀찮아서 수술을 하는 경우는 드뭅니다.

이러한 경우가 아니라면 보호자는 반려견의 항문낭을 주기적으로 짜줘야 합니다. 보통은 1~2주에 한번씩 항문낭을 짜줍니다. 다만, 항문낭을 짜는 주기는 키우는 강아지 활동량과 견종마다 다를 수 있습니다.

그리고 항문낭은 생후 6~12개월 정도 지나서야 항문낭액이 축적됩니다. 그 전에는 짤 필요가 없는 것이죠. 따라서 이 시기가 오면 담당 수의사에게 항문낭 관리 주기를 물어보세요. 그러면 적절한 시기를 알려줄 것입니다.

엎드려 있는 아기 옆에 앉아서 조용히 기다리고 있는 강아지

강아지 항문낭 짜는법

강아지 항문낭 짜는법은 아래와 같이 크게 3단계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 Step1. 꼬리를 잡고 12시 방향으로 들어줍니다.
  • Step2. 항문을 중심으로 4시와 8시 방향에 엄지와 검지를 위치시켜줍니다.
  • Step3. 엄지와 검지를 안쪽으로 깊게 누른 후 위로 끌어 올려줍니다.

너무 쉽지 않나요? 참고로 힘을 주지 않아도 항문낭액을 충분히 배출 시킬 수 있습니다. 글 설명만으로 감이 안오시는 분들을 위해 아래 애견 미용사님이 설명해주는 영상을 올려놨으니 참고해주세요!

spot_img

펫케어

반려동물에 대해 알아갑니다.

추천 포스트

최근 댓글